두산밥캣, 중국서 소형 굴착기 자체 생산…시장 공략 본격화
입력 : 2020-08-05 09:0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두산밥캣(241560)이 중국에서 1~2톤급 소형 굴착기 생산을 개시하고 중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소형 굴착기 자체 생산을 통해 한층 강화된 원가 경쟁력과 빠른 고객 수요 대응으로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5일 두산밥캣에 따르면 양산을 시작한 소형 굴착기는 E17Z과 E20Z 두 가지 모델로, 두산밥캣의 중국 쑤저우 공장에서 생산된다. 기존에는 체코 공장에서 수입해 판매했으나, 중국 내에서 자체 생산하게 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리드 타임을 줄여 수요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두 모델 모두 1~2톤급의 소형 장비로 회전반경을 최소화한 소선회(ZTS, Zero-tail Swing)방식을 적용해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산밥캣이 최근 중국 쑤저우 공장에서 1~2톤급 소형 굴착기(사진) 자체 생산에 돌입하며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두산밥캣
 
현재 두산밥캣이 공략 중인 중국의 3톤급 이하 소형 굴착기 시장은 연 7000여대 규모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약 80%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두산밥캣은 높은 제품 경쟁력과 차별화된 파이낸싱 프로그램 제공으로 3년내 두 자릿수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7년에는 중국 시장 맞춤형으로 개발한 소형 로더 제품 ‘어스포스(Earthforce)’를 중국에서 출시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소형 로더 중 가장 작은 사이즈인 S70의 중국 현지 생산을 개시하는 등 중국 소형 건설기계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중국 소형 굴착기 시장은 도시화 진전에 따른 실내작업 증가, 인건비 상승 등과 맞물려 향후에도 높은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을 생산거점으로 아시아 뿐만 아니라 오세아니아, 라틴아메리카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시장로의 판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